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EU 금지 파라벤 함유 화장품 국내 수입

소비자 안전에 영향 대체성분 사용 장려 필요

기사입력 2021-10-20 06:30:17

 
 
▲EU(유럽연합)에서 사둉 금지된 각종 파라벤 성분이 들어있는 화장품이 국내에 수입돼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이다.
  
EU(유럽연합)에서 사용 금지된 ‘이소프로필 파라벤’, ‘이소부틸 파라벤’이 들어있는 화장품이 국내 수입돼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경기 용인시)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출한 2021년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 9월 17일까지 ‘이소프로필 파라벤’이나 ‘이소부틸 파라벤’이 함유된 기능성화장품 수입액은 35만 5천달러였다.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같은 성분이 함유된 국내 제조 기능성화장품의 제품 총액은 3억 6천만원이었다.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이 함유된 ‘마스크팩’의 경우 2018년부터 2020년까지 14억 6천만원 상당의 제품이 국내에서 제조됐고 2018년부터 2021년 9월 17일까지 31만 2천 달러 상당의 제품이 해외에서 수입됐다. 
 
파라벤은 화장품의 미생물 오염과 산화·변질을 막기 위한 보존제로 사용된다. 하지만 위해성 우려가 해소되지 않아 유럽 등지에서는 화장품에 대한 일부 파라벤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위험성을 적절히 평가할 수 없어 향후 소비자의 안정성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을 우려하며 지난 2014년 11월부터 이소프로필·이소부틸·페닐·벤질·펜틸 파라벤 등 파라벤 5종을 화장품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고 아세안(ASEAN)도 유럽연합과 마찬가지로 화장품에 5종의 파라벤을 사용하는 것을 지난 2015년 8월부터 금지했다. 
 
우리나라는 유럽 등지에서 사용 금지한 파라벤 5종 가운데 페닐·벤질·펜틸 파라벤에 대해서는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나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의 경우 일정 기준 이내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정춘숙 의원은 “비교적 낮은 수준의 국내 기준 탓에 EU나 ASEAN 국가에서는 판매될 수 없는 화장품이 국내에서 수입·유통되고 있다”며 “화장품 내 파라벤 사용 제한을 EU 수준으로 강화하고 업계에 대체성분 사용을 장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훈 기자 / , jhlee@skyedaily.com]
  • 좋아요
    3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그룹의 여러 계열사에서 뛰어난 실적을 냈던 '최치훈' 전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기범
한국기업평가
이동해(동해)
슈퍼주니어
최치훈
삼성물산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1 16: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