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IT·인터넷
SKT, 서울시 자율주행 자동차 길 넓힌다.
자율주행차 시범운행기구 확대 구축… C-ITS 기술 선보여
3D 통합 관제시스템 구현… V2X 단말기로 안정운행 정보 제공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6-27 18:21:19
▲ SK텔레콤(SKT)이 서울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확대해 5G 기반 자율주행 실증에 앞장선다. [사진제공=SKT]
     
SK텔레콤(SKT)이 서울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확대해 5G 기반 자율주행 실증에 앞장선다.
 
SKT는 27일 차량과 보행자, 교통 인프라 등 모든 것을 5G로 연결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인 ‘C-ITS’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서울시 상암지역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확대 구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 완료로 상암 일대 자율주행차 운행이 가능한 도로는 기존 상업 및 주거 지역에서 월드컵 경기장을 비롯해 난지한강공원, 하늘공원 등 주변까지 대폭 확대된다. 확대된 도로에는 자율주행차량 운행 가능 지역임을 알려주는 노면 표시와 안내 표지판 등이 설치돼 해당 지역을 다니는 일반 차량 운전자 및 보행자들도 이를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SKT는 이번 시범운행지구 확대와 더불어 다양한 정보 통신 기술 기반으로 자율주행차의 안전 운행 수준을 한층 강화하는 진보된 C-ITS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상암 자율주행 시범운영지구를 3D로 구현하고 이를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에 있는 자율주행 관제 시스템과 연동해 여러 대의 차량 및 신호 정보, 위험 알림 등 정보를 통합적으로 관제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된 상암 시범운영지구는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로도 활용된다.
 
또한 상암 지역 총 24개 도로 32.3㎞에 달하는 구간에 신호제어기, 불법주정차 카메라, 어린이보호구역 감지 카메라 등 인프라를 대폭 확충해 이를 기반으로 어린이보호구역 진입 및 보행자 알림, 돌발상황 CCTV 영상 제공 등 안전 운행에 도움을 주는 서비스도 추가 제공한다.
 
시범운영지구를 운행하는 자율주행차는 서울시가 제공하는 V2X 단말기를 장착해 SKT의 안전 운행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지난해 11월부터 서울시가 운영하는 자율주행자동차 유상 운송 서비스를 위해 △자율주행차 전용 차고지 및 전용 주차면 제공 △자율주행차 정류소 내 실시간 위치 정보 전광판 설치 등도 지원한다.
 
SKT는 2019년부터 서울시 ‘C-ITS 실증사업’을 이끌어 왔으며 지난해 △시내 주요 도로에 5G 센서∙사물인터넷 구축 △시내버스∙택시에 5G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장착 △주요 교차로 신호정보 V2X T맵 서비스 제공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조성 등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신용식 SKT 커넥트인프라CO담당은 “이번 시범운영지구 확대 구축이 5G 기반 C-ITS 서비스가 한 단계 더 진보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기술을 통해 자율주행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