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은행
인터넷은행, 장애인 고용률 0%대… 4대 시중은행도 1%
카카오 6명·케이뱅크 1명… 토스뱅크 0명 고용
최승재 의원 “은행권, 기준 3.1% 한참 못 미쳐”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10-03 12:26:20
▲ 3일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각 은행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 케이뱅크의 장애인 고용현황은 올해 상반기 기준 0.35%로 기준치인 3.1%의 1/10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스카이데일리
 
혁신금융, 포용금융을 표방하며 출범한 카카오·토스·케이뱅크 등 인터넷은행들이 장애인 의무고용과 같은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등한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국회 정무위원회)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각 은행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 케이뱅크의 장애인 고용현황은 올해 상반기 기준 0.35%로 기준치인 3.1%의 10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별로 카카오뱅크는 총 직원 수 1217명 중 6명을 고용해 고용률 0.49%, 케이뱅크는 468명 중 1명을 고용해 고용률 0.21%를 기록했다. 토스뱅크는 올 상반기까지 단 한 명의 장애인도 고용을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각 인터넷 뱅크들이 납부한 장애인고용부담금도 매년 꾸준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가 납부한 고용부담금은 2019년 2억6000만원에서 2021년에는 4억2000만원까지 65%가량 증가했다. 케이뱅크는 2019년 5000만원에서 작년 1억5000만으로 3배 증가했다.
 
▲ 인터넷은행 장애인 의무고용 및 장애인 고용부담금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최승재 의원실]
 
역대급 영업이익을 올리고 있는 시중은행들 또한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올 상반기 기준 4개 시중은행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법에서 정하는 3.1%의 1/3 수준인 1%에 지나지 않았다. 그에 따라 은행들은 매년 40억~50억원에 달하는 고용부담금을 납부했다. 3년간 4대 시중은행이 납부한 고용부담금만 538억원에 달했다.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 모두 장애인 고용을 위한 계획에는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고용정책 현황을 질의하는 의원실 요청에 대해 시중은행들은 장애인 채용 시 가점을 부여하는 방안이나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는 답변만을 내놓았다.
 
카카오뱅크는 지분투자를, 케이뱅크는 채용 시 가점을, 토스뱅크는 하반기 채용 계획만을 제출했을 뿐이다. 특히 카카오뱅크의 경우 연일 신저가를 갱신하며 급락하는 주가로 인해 우리사주를 매입한 직원들이 대책을 요구하는 가운데 사측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어 더욱 논란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최 의원은 “예대마진 등 역대급 실적을 올리고 있는 은행들이 사회적인 책무는 여전히 등한시하고 물질만능주의에 빠져있다”며 “꼭 장애인 직접채용이 아니더라도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처럼 장애인 채용 의무 달성을 위한 다른 방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용부담금만으로 해결하려는 자세는 분명히 문제다”고 지적했다. 
 
이어 “혁신·포용금융이 화두가 되는 시대에 은행들이 이익만 챙기는 모습이 아니라 조금 더 사회적인 책무를 다하는 모습을 보여야하고 특히 인터넷 은행들이 구태를 답습하지 않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