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문가칼럼
[조우석칼럼] 타계 1년 전두환 前대통령, 왜 여태껏 묘소도 없나
조국에 헌신한 대통령에게 땅 한 평도 안 주겠다는 뜻?
좌파 대통령은 무한대 추앙… 이건 정상적인 사회 아냐
조우석 필진페이지 + 입력 2022-11-08 12:17:13
 
▲ 조우석 평론가·전 KBS 이사
 1년 전의 스카이데일리 지면을 나는 지금도 기억한다. 118일자 1면 머리기사 제목이 국운 회복 해법 깃든 80년대 대한민국이었다한국 언론에서 거의 금기시 돼 온 1980년대 재조명을 4명의 탐사보도팀이 시도한 것이다. 4개 면에 차례로 담긴 내용은 우리의 통념을 깼다.
 
핵심은 80년대는 대한민국 황금기가 분명하고 때문에 당시를 잘 들여다보면 지금의 경제위기·일자리 쇼크의 해결책도 찾을 수 있다는 메시지였다운동권의 도그마 하나가 실사구시에 충실한 신문의 용기로 저렇게 깨져 나가는구나 싶어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편견을 버린 채 전두환 대통령과 80년대의 진실을 살펴보자그 시대에는 뚜렷한 성적표가 있다.
 
전설의 3저 호황으로 벌어들인 달러로 대한민국을 망친다는 외채망국론 공포를 불식시켰던 게 바로 그때다. 86~88년 평균 경제성장률이 얼마였지물경 12.5%였고, 그건 단군 이래 최대 호황이다교복 자율화·통금 해제도 마찬가지다그래서 개방과 자율화의 분기점이 그때다총체적으로 말해 박정희 대통령이 시작했던 산업화를 완성시킨 지도자가 전두환이다.
 
그걸 부정하는 순간 좌파의 역습에 우린 노출될 수밖에 없다그래서 나는 전부터 운동권에 맞선 80년대 재인식을 주창해 왔다. 80년대의 상징 전두환 대통령이 타계한 게 꼭 1년이고, 23일로 1주기를 맞는다그런데 그거 아시는가그분이 아직도 묘소를 찾지 못한 상태이며유골함이 서울 연희동 자택에 모셔져 있다.
 
이 글을 준비하며 전 대통령을 모셨던 민정기 전 비서관에게 확인했더니 아직도 그 상태란다이게 말이나 되는가. 그 비슷한 사례가 현대사에 있기나 한가영원한 안식을 누릴 음택(陰宅)을 마련치 못한 건 분명 정상이 아니다다시 묻자대한민국은 조국에 헌신한 대통령에게 현충원은커녕 한 모퉁이의 땅조차 허락치 않는다?
 
고인은 북녘땅 보이는 곳에 유골을 뿌려 달라고 했는데 우린 그것조차 거부할 것인가? 실은 1년 전 장례식도 참혹했다문재인의 청와대는 대통령의 이름으로 조화 하나 보내지 않았다당시 민주당은 조화·조문·국가장 모두 불가하다고 선을 그었다국민의힘 대표 이준석도 거기에 덜컥 동조했던 걸 우린 다 기억한다좌파와 거기에 부화뇌동하는 집단이 자유우파 대통령 한 분을 대놓고 부관참시한 꼴이다.
 
지금까지도 한국 사회는 전두환을 정치적 악마로 묘사하지만 터놓고 말해 보자김대중·노무현에 대해선 한없이 칭송해도 무방하고 건국 대통령 이승만과 부국 대통령 박정희를 긍정하면 극우꼴통인가나의 진심을 말하고 싶다전두환의 최대 업적은 1980년 서울의 봄 혼란을 평정한 점이다.
 
그래서 주사파의 조기 등판을 막았던 구국(救國대통령이다이승만·박정희와 함께 빅대통령으로 꼽는 게 바로 전두환이다너무 나갔다고그렇다면 이런 가정을 해 보면 된다만일 박정희 대통령을 시해했던 김재규·정승화 일당이 집권했다면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그 혼란기에 국가운영이 제대로 됐을까쿠데타가 빈발하며 대한민국은 중남미형 쿠데타 빈발 국가로 전락했을 가능성이 크다.
 
설사 김대중·김영삼·김종필 등 3김이 80년대 줄줄이 집권했다 해도 마찬가지다. 97년에 찾아온 외환위기를 포함한 혼란이 최소한 10년 이상 앞당겨 대한민국을 덮쳤을지 모른다전두환의 80년대가 있고 없고는 그래서 소중하다그런데도 전두환 재평가는 왜 여전히 정치적·학문적 금기로 남아 있을까.
 
이유는 자명하다운동권과 좌익세력은 광주5·18을 자신들의 정치적·도덕적 기반으로 삼고 있다그걸 성역화해야 주사파가 날뛸 수 있는 구조다여기에 도전하는 사람은 바로 대역죄인이 된다멀리 갈 게 없다지난 대선 때 전두환을 평가했다가 대국민 사과까지 해야 했던 게 윤석열 대통령이 아니던가하지만 이런 분위기도 바뀌고 있다.
 
전두환클럽 결성 및 책 사인회가 지난달 27일 치러졌다지만원 박사가 중심이 됐다그게 정상이다한국 사회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전두환 재평가를 기대하며그 이전에 그의 묘소 문제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새삼 촉구한다이런 비정상이 지속되는 한 우리 국민은 정치적으로 무지하며인간적으로 못됐다는 말을 들을 수밖에 없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8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2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댓글이
독자댓글

Warning: shuffle() expects parameter 1 to be array, null given in /home/skyedaily/public_html/www2/indexTemplate/sky_reply_mainv1.inc on line 26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