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중견·중기·벤처
“올해 경기전망 ‘상저하중’” 2025년부터 경기 회복될 듯
대한상의 ‘2024 경영·경제전망’ 조사… 성장보다 안정에
경영 전략에선 ‘성장’ 택한 기업 ‘축소화’보다 3배 많아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18 14:12:31
▲ 기업들이 예상하는 경기 회복 시점에 대해 ‘2025년부터’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대한상의·연합뉴스
 
국내 기업들은 본격적인 경기 회복 시점을 내년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올해 경영 전략도 대체로 성장보다는 안정에 방점이 찍혔다.
 
18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전국 2156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4 경영·경제전망을 조사한 결과 경제 회복 시점에 대한 질문에 '내년부터'라는 응답이 40.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올해 하반기라는 응답이 34.2%, ‘2026년 이후16.9%였다. 반면 올 상반기또는 이미 회복국면이라는 응답은 8.8%에 그쳤다.
 
대한상의는 올해는 상저하중의 완만한 U자형 곡선을 그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는 고물가와 고금리 여파가 여전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해 기업 대출금리가 5%대를 돌파한 이후 고금리가 지속되고 있으며 8차례의 기준금리 동결에도 작년 하반기에는 오히려 대출금리가 상승 흐름을 보였다.
 
작년 11월 생산자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하락(-0.4%)했으나 상승이 본격화되기 전인 2021년 초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고 불안정한 국제정세로 국제유가 급등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불안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경영 전략에 대해서는 성장을 택한 기업이 35.0%축소화’(9.5%)보다는 3배 이상 많았다. 다만 안정을 택한 기업이 55.5%로 과반을 차지해 경기 회복세를 지켜보자는 입장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과 수출·투자 등 구체적인 경영 실적에 대해서도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수출의 경우 동일 수준을 전망한 기업이 44.3%로 가장 많았던 반면 증가감소구간을 꼽은 기업은 각각 27.7%, 28.0%였다.
 
투자의 경우에도 동일 수준을 전망한 기업이 46.4%로 가장 많았고, ‘감소구간을 꼽은 기업은 29.5%, ‘증가구간을 꼽은 기업은 24.1%였다. 매출은 구간별 응답 비율의 차이가 크지 않았다.
 
기업들은 올해 가장 위협적인 대내외 리스크(복수응답)로 고원자재가·고유가(51.1%)·금리 등 자금조달부담(46.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인력수급·노사갈등(21.6%)·수출부진 장기화(20.0%)·전쟁 등 돌발이슈(14.2%) 순이었다.
 
아울러 올해 경제 회복을 위해 가장 중요한 정책 과제(복수응답)로는 대부분 물가관리와 금리정상화(71.0%)를 꼽았다. 이어 기업부담규제 완화(31.2%)·수출 경쟁력 강화(27.0%)·노동시장 개혁(21.7%)·미중 갈등 등 대외위험 관리(19.8%)·국가전략산업 지원 확대(11.9%) 등의 순이었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지난해 말부터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으나 이를 체감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위기를 혁신의 동력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모두 고물가·고금리 등 당면한 위험요인에 대비하고 신산업분야 투자와 지원을 통해 장기적으로 잠재력을 확보해나가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