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건설·자동차
경기도 친환경차 등록 50만 넘어서… 공공·민간서 충전 인프라 확충 가속화
2022년보다 14만6466대(2.3%) 증가해
작년 전기車충전기 7만4957기(54.5%) 늘어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8 14:37:55
▲ 전기차 주차장 모습. 연합뉴스
 
경기도에 등록된 친환경차가 50만 대를 넘어서면서 공공·민간 부문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 속도가 붙고 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2023년 말 기준 도내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는 전국의 25.1%6525098대로 인구(내국인) 1명당 0.48대 꼴로 나타났다. 이는 2022년보다 146466(2.3%) 증가한 것이다.
 
이 중 친환경차는 7.9%518505대로 도내 전체 등록대수 대비 비중이 20226.1%에서 1.8%p 증가했다.
 
친환경차 중에서는 전기차 114117·수소차 7050·하이브리드차 396887대를 차지했다. 특히 2022년 대비 전기차(47.0%)와 하이브리드차(29.7%)의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다만 전기차의 경우 2021년 대비 2022년 증가율이 2배에 육박하는 94.3%였던 점을 고려하면 증가 폭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다. 이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인 전기차 수요 둔화 현상과 맞물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내 지방자치단체와 민간 사업자들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도내 전기차 충전기는 2021년까지만 해도 한해 4000~6000기씩 증설되는 수준을 보이다 202122503기에서 202248520기로 2배가 넘는 115.6%, 지난해에는 74957기로 54.5% 늘어났다.
 
하지만 급속충전기는 아직 전체 충전기의 10% 미만(9.3% 6968)에 머물러 있다.
 
수소차 충전소 역시 지난해 24개소에 60개소로 늘어났지만 현재 운영 중인 곳은 30개소이고 나머지 30개소는 아직 추진 중이다.
 
도는 올해 도비 20억 원을 투입해 공공시설과 공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반시설 110(공용 급속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하고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통해 민간 충전사업자 2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지난달 31개 이를 위해 시군 조사를 통해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시설 사전 신청을 받았으며 적정 장소 선정을 위한 현지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지점은 공공시설을 우선 선정하고 도농지역·마을회관 등 충전 취약 지역의 공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선정할 방침이다.
 
특히 LCD 모니터와 커넥터 높이를 낮게 설치하는 교통약자 배려형을 전체 충전시설에 적용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