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아파트
봄 이사철 앞두고 전세시장 들썩… 호가 3000만 원 올라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늘고 가격도 강세… 증액 갱신도 증가
물건 한달 전보다 5% 감소… 신생아 특례대출 시행도 영향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8 16:39:31
 
▲ 연초 잠잠한 듯했던 서울 아파트 전세시장이 봄 이사철을 앞두고 다시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연초 잠잠한 듯했던 서울 아파트 전세시장이 봄 이사철을 앞두고 다시 움직이고 있다. 전세 거래가 증가하면서 호가가 10002000만씩 오르고, 물건도 감소하는 분위기다.
 
올해 서울 아파트 신규 입주 물량이 1만 가구 남짓으로 줄어드는 가운데 전세 가격 상승세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8일 중개업계에 따르면 노원구 상계동 보람아파트 전용면적 44.3354.59는 최근 전세가 225000만원 선에 거래되며 연초보다 시세가 10002000만 원 상승했다. 34월에 입주할 아파트를 중심으로 거래가 늘어난 영향이다.
 
상계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연초까지만 해도 조용했다. 지난달 하순부터 전세를 찾는 사람이 늘더니 싼 전세부터 계약이 많이 됐다물건이 많지 않아서 호가도 강세라고 말했다.
 
양천구 목동 아파트 단지에는 학군 수요가 움직이면서 최근 전세 거래가 증가했다. 목동 신시가지 7단지 전용 66의 경우 일부 대출을 많이 낀 급전세를 제외하고는 5800065000만 원에 전세 물건이 나온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마포구 아현동 일대에도 이달 들어 전세 거래가 크게 늘었다. 마포 래미안푸르지오 전용 59.96는 현재 전셋값이 7500078000만 원으로 1월 대비 2천만3천만원 이상 올랐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아직 시장에 역전세난 우려가 남아 있지만 재계약을 하면서 종전 계약 대비 보증금을 올려주는 증액 갱신 사례들도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 등에 따르면 노원구 상계 주공1단지 전용면적 71.89는 지난달 말 한 임차인이 전세 갱신계약을 하면서 종전 대비 5000만 원가량 올린 3억원에 재계약을 했다.
 
상계 주공10단지 전용 49.94는 올해 들어 신고된 갱신계약 4건 가운데 3건이 증액 갱신이었다. 지난달 22000만 원에 계약된 전세는 종전 전셋값(18900만원)보다 3000만 원가량을 올려줬고 이달에는 종전 17800만 원짜리 전세가 18690만 원에 재계약됐다.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전용 84.99는 이달 들어 계약된 갱신 계약 중 한 건이 종전 10억원보다 28천만원 인상해 계약됐다.
 
전문가들은 최근 전세계약이 늘어난 것은 연초 학군 수요와 봄 이사철 수요가 맞물린 결과라고 설명한다.
특히 지난달 29일부터 최저 1%대의 저리로 빌릴 수 있는 신생아 특례대출이 시행되면서 저리의 자금으로 전세를 옮기려는 신혼부부 수요 등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전세 계약이 늘면서 서울 아파트 전월세 물건 수도 감소하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달 17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월세 물건은 총 52174건으로 한달 전(54873)에 비해 5.0%가량 줄었다. 특히 최근 보름 동안에만 4.5%가 줄어드는 등 이달 들어 감소 폭이 컸다.
 
전문가들은 일단 3월 이후에는 수요 측면에서 한동안 전세 비수기에 접어드는 만큼 전셋값이 크게 오르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예년에 비해 전세를 끼고 집을 사려는 갭투자 수요가 줄어 과거처럼 가격 급등을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11000여 가구에 그치는 등 신규 전세 공급이 감소한 것은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부동산R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최근 전세사기 여파로 빌라 대신 아파트로 옮기려는 전세 수요가 늘었는데 입주 물량은 감소하면서 전세 시장의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저리의 신생아 특례대출 등 정책자금도 당장은 매매보다 전세수요 증가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돼 전셋값 강세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