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외교·통일
김영호 “한반도 평화에 도움 되면 북·일 대화 반대 안 해”
일본과 납북자 문제 협력 모색
곽수연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02 21:01:00
▲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납북자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북한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한반도 평화와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북·일 대화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것이 한국 정부 입장”라고 2일 밝혔다. 연합뉴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납북자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북한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한반도 평화와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북·일 대화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것이 한국 정부 입장”이라고 2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일본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달 북·일 정상회담 관련 견해를 잇달아 표명한 배경에는 한국이 쿠바와 수교하면서 북한의 외교적 고립이 심화한 것이 자리 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장관은 북한의 대화 제안이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질 것인지는 (북한이) 일본과 현안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달려 있다한국과 일본은 캠프 데이비드 합의에 따라 긴밀히 의사소통을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인 납북자 관련 정보가 축적되면 일본과 협력 체제를 더욱 모색하고자 한다국제사회가 연대해 북한 인권 문제에 대처하는 것은 현재 문제를 해결하고 장래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한 통일 과정에서 일본 정부 및 국민 지지와 협력도 중요하다일본을 방문하게 된다면 일본인 납북 피해자 가족과 면담도 검토하고 싶다고 전했다.
 
특히 통일 관련 질문에 통일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북한이 통일을 부정하더라도 한국은 자유주의에 기초한 통일을 추진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앞서 김 장관은 1일 서울 여의도 FKI 타워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통일연구원 주최 개원 33주년 기념 국내학술회의에서도 통일은 헌법적 가치이자 역사적 사명으로서 한반도 모든 구성원이 자유와 번영, 지속 가능한 평화를 누리기 위해 반드시 이뤄내야 할 과업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정권의 이익을 위해 자국민을 억누르고 주변국을 위협하는 전체주의 독재는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모든 국민이 주인 되는 자유로운 통일 한반도, 이게 우리의 지향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정부는 강고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북한의 핵 위협과 군사적 도발을 강력하게 억제하고 철저하게 단념시켜 나갈 것이라면서 원칙 있는 대북 정책을 견지하고, 북한을 올바른 방향으로 변화시키는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