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식품·요식·유흥
한우 가격 상승에 한·육우 사육 마릿수 하락
돈육도 가격 상승으로 마릿수 감소한 반면 계·압육은 상승
이유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1 09:49:51
▲ 소고기 값이 고공행진하며 농가의 한·육우 사육 마릿수가 하락했다. 연합뉴스
 
올해 1분기 한우·돈육 가격이 하락하며 한우·젖소·돼지 사육 마릿수가 전년 대비 감소한 반면 계·압육은 가격 상승으로 마릿수가 증가폭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241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육우 사육 마릿수는 전년 1분기 대비 141000마리(3.9%) 하락한 3491000마리를 나타냈다. 직전 4분기 대비 157000마리(4.3%) 감소한 수준이다.
 
한우가격이 하락한 데 따라 한·육우의 사육 마릿수도 급감했다. 2세 이상의 마릿수는 지난해 31483000마리에서 올해 동월 1504000마리로 상승했지만 암소 도축 농가가 늘어나며 암소 도축 마릿수는 2022415500마리에서 지난해 489700마리로 증가했다.
 
젖소 사육 마릿수도 382000마리로 전년 동기대비 3000마리(0.7) 감소했다. 도축 마릿수 감소로 2세 이상 마릿수가 증가했지만 송아지 생산감소로 인한 1세 미만 마릿수가 73000마리에서 68000마리로 줄기도 했다.
 
돈육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돼지 마릿수는 10994000마리로 집계됐으며 동기간 117000마리(1.1%) 감소했다. 모돈 감소로 인한 2~4개월령 미만 돼지 마릿수가 줄고 비육돈 도축 증가로 인한 4~6개월령 미만 마릿수도 동시 감소했다.
 
반면 계란 산지가격의 상승 효과로 계육은 크게 증가했다. 산란계는 76033000마리로 전년 동기대비 2348000마리(3.2%) 증가했으며 육용계도 성계 마릿수 증가로 4969000마리 증가한 93822000마리를 기록했다. 압육인 오리는 조류독감(AI) 피해 건수가 상당수 감소하면서 1226000마리(25.4%) 늘어난 6049000마리로 집계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