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
주주형 공동영농 ‘경북 농업대전환’ 성공 비전 제시
23일 문경 영순 들녘에서 경북 주도 농업대전환 성과보고회 개최
전국 최초 주주형 공동영농 모델 도입, 농업소득 3배·농가소득 2배
쌀산업 안정화, 곡물자급률 상향, 농가소득증대, 1거3득 효과 거양
김용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6 06:41:06
▲ 경상북도는 23일 문경시 영순면 공동영농단지 들녘에서 ‘경북 농업대전환 공동영농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경상북도
 
▲ 경상북도는 23일 문경시 영순면 공동영농단지 들녘에서 ‘경북 농업대전환 공동영농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성과보고회 참석자들이 공동영농단지서 수확한 양파를 들어 보이고 있다.                                                                       경상북도
 
▲ 경상북도는 23일 문경시 영순면 공동영농단지 들녘에서 ‘경북 농업대전환 공동영농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성과보고회 참석자들이 공동영농단지서 수확한 양파를 들어 보이고 있다.                                                                           경상북도
 
경상북도는 23일 문경시 영순면 공동영농단지 들녘에서 경북 농업대전환 공동영농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이철우 지사,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한국농수산대총장, 시장·군수, 관계 기관·단체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을 이뤘다.
 
농업대전환은 농민은 땅도 있고 일도 열심히 하는데 왜 도시근로자 보다 못 사는가에 대한 이 지사의 고민에서 출발했다.
 
도는 농업의 규모화·기계화·첨단화를 통한 소득 배가 실현을 위해 20226월 농업대전환 비전을 선포하고 혁신농업타운 조성, 첨단 스마트농업 확산, 미래형 사과원 조성, 가공산업 대전환 등 농업 전반에서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경북 농업대전환 역점시책으로 추진하는 혁신농업타운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주주형 이모작 공동영농 모델이다.
 
법인을 중심으로 농가는 주주로 참여하고 경영은 법인에 일임하는 방식으로, 법인은 이모작 소득작목 재배로 발생한 수익을 배당형태로 지급하는 새로운 개념의 영농 모델이다.
 
도에 따르면 주주형 이모작 공동영농 모델은 벼 대신 콩·양파·감자 등 고소득 작목으로 전환함으로써 쌀 생산은 줄이고, 곡물 자급률과 농가 소득은 높이는 13득의 효과가 있다.
 
1인당 쌀소비량 감소에 따른 쌀 공급과잉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규모화·기계화가 가능함으로써 고령화, 일손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될 수 있다.
 
특히 2023년 시범 사업으로 선정 받은 문경시 영순지구는 60세 이상 고령 농가 대부분으로 활기를 찾기 힘든 전형적인 농촌 마을이었으나 법인 대표를 비롯한 젊은 청년들이 주축이 되어 80가구 농가가 의기투합해 공동영농을 위한 법인을 만들었다.
 
법인 주도로 벼농사만 짓던 110ha의 농지를 규모화해서 여름철에는 콩을, 겨울철에는 양파와 감자를 심는 이모작 고소득 작목으로 전환함으로써 노동집약적 개별 영농에서 벗어나 기계화가 가능한 첨단농업으로 탈바꿈시켰다.
 
결과 벼 단작 시 77900만 원이었던 단지 내 농업생산액(경영비 제외)이 이모작 전환 후 247900만 원으로 3배 이상으로 증대되어 지난해 12월 말에는 참여농가 면적에 따라 3.3()당 기본 배당소득 3000원씩 총 99800만 원을 지급해 벼농사 때보다 많은 소득을 돌려주었다.
 
아울러 농가가 영농 활동에 참여할 때 일반 농작업은 9만 원, 농기계 작업은 30만 원을 지급해 총 34100만 원의 영농 인건비를 지급하고 있으며 올해는 작황이 좋아 전국 평균보다 15~20% 많은 양파 5000t, 감자 900t 정도의 수확이 예상되어 추가 배당도 가능해 농가소득은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홍의식 문경 영순지구 늘봄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사업추진 과정에서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법인을 믿어 준 농가에 소득으로 보답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송 농식품부 장관은 경북은 공동영농을 통한 규모화 및 이모작 전환을 통해 농업에 혁신적인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각 지역에 혁신농업타운과 같은 우수사례가 많이 확산해 농업이 청년들에게 더 매력적인 산업이자 고소득을 창출하는 산업,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산업으로 인식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23년 문경·구미·예천 혁신농업타운 조성을 시작으로 2024년에는 사각지대 없는 농업대전환과 조속한 확산을 위해 공동영농형 외 특화 품목형을 추가해 7개소를 추진할 예정이다.
 
경주시·상주시·청도군은 공동영농형으로 벼 단작에서 콩·양파·마늘·감자 등 이모작으로 전환하고 특화 품목형의 경우 영덕은 가을배추·감자·양배추·양파로, 봉화는 수박·토마토 이모작으로 청송은 다축형 사과원으로 재배 방식을 전환하면서 앞으로는 생산중심에서 농식품 가공 등으로 영역을 확대해 부가가치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이 지사는 문경 영순지구를 통해 경북이 전국 최초로 시도한 주주형 이모작 공동영농 모델이 농업·농촌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이러한 혁신사례를 도내는 물론 전국으로 확산시켜 대한민국이 농업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경북이 주도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