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日, 긴급사태 선언 한달 연장 가능성

11일 도쿄도‧오사카부‧교토부‧효고현 긴급사태 만료 전 이번주 연장여부 발표

정동현기자(dhje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5-06 17:38:4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지난달 29일 일본 도쿄 시부야 교차로를 한 남성이 창문 너머로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 정부가 수도 도쿄도 등 일부 지역에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을 최대 1개월 연장할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NHK,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5일 오후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 담당인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정‧재생상, 다무라 노리히사 후생노동상 등과 약 1시간 회담을 가졌다.
 
회담에서는 이달 11일 도쿄도‧오사카부‧교토부‧효고현에 내려진 긴급사태 선언, 아이치현 등 7개 광역지방자치 단체에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방지등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 기한 만료 관련 내용 등이 논의됐다.
 
후쿠오카현과 도쿠시마현이 새롭게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한 점도 협의된 것으로 보도됐다.
 
스가 총리는 회담 후 관저 앞에서 기자들에게 “관계 각료와 감염 상황에 대해 분석하고 대응책을 협의했다. 긴급사태 선언과 중점조치 취급에 대해서는 전문가의 의견을 들은 후 이번 주 중(해제 혹은 연장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지난 황금연휴(4월29일~5월5일) 기간 동안 사람의 이동이 분명히 감소했다면서 효과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선언 기한을 최소 2주에서 최대 1개월 가량 연장하는 방향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정부가 세 번째로 발령한 코로나 긴급사태 선언 기한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총 17일이다.
 
6일 월드오미터 기준 일본의 코로나 확진자는 61만2360명이고 사망자는 1만470명이다.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인데이터에 따르면 5일 일본에서 한 차례 이상 코로나 백신을 맞은 사람은 249만명으로 전체 인구(1억26000만명)의 2%에 불과한 수치로 OECD 37개 국가 중 백신 접종 속도가 최하위 수준이다.
 
황금연휴 기간 백신 접종도 멈추면서 일본의 전체 백신 접종 횟수는 349만회로 같은 하위권인 한국(373만회)보다 뒤처지고 있다. 일본 백신 접종이 늦어지고 있는 원인 중에 하나는 까다로운 백신 승인 절차를 원인으로 들기도 했다.
 
일본은 외국 제약사의 의약품을 승인하기 전에 현지에서 완전한 임상시험을 거칠 것을 요구했다. 현재 일본에서 이 관문을 통과한 백신은 화이자 백신 뿐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4월 말까지 백신 1700만개를 확보했고, 6월까지 백신 3500만개를 추가로 확보할 방침이다. 
 
[정동현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1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교와 열애 중이라고 밝혀 화제가된 배우 '현빈'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고성현
한양대학교 음악대 성악과
이상석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과학대 조경학과
현빈(김태평)
VAST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람들의 추억 속에 남을 수 있는 ‘픽시’가 되겠어요”
올해 2월 데뷔, 신인답지 않은 실력 뽐내

미세먼지 (2021-06-21 19: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