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세종 공공기관 이전 특공 19% 거래돼…차익액 6803억원

일부 당첨자, 실거주 않고 전·월세 운영 후 차익 매도

송언석, “부당이익 환수 등 강력한 제재방안 마련해야”

기사입력 2021-09-14 12:31:58

▲ 세종시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스카이데일리DB]
 
세종시 공공기관 이전 특별공급 아파트 2만6000호 중 4988호가 전매나 매매로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세차익 총액만 6803억원에 달했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경북 김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21년 7월 말까지 공급된 세종시 이전 공공기관 특별공급 아파트 2만5989호 중 19.2%에 달하는 4988호가 전매나 매매로 거래됐다, 
 
이에 따른 시세차익은 총 680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인당 약 1억3639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셈이다. 거래 유형별로 보면 전매 거래는 1764건으로 시세차익은 501억원 수준이었고, 매매 거래는 3224건으로 시세차익은 630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1건당 시세차익은 9286만원이었지만, 2020년 3억2917만원, 2021년 5억298만원으로 5배 넘게 늘어났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폭등한 부동산 가격에서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의하면, 세종시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2017년 5월 2억3500만원에서 2020년 5월 5억4700만원으로 4년 만에 3억1200만원(2.3배) 증가했다.
 
시세차익이 커지면서 거래량 역시 증가했는데, 2017년 617건이었던 거래 건수는 2020년 907건으로 50%(290건) 가까이 늘어났다. 송 의원은 일부 당첨자들은 특공 아파트에 실거주하지 않고 전세나 월세를 운영한 뒤 매매를 하는 등 투기 목적으로 활용한 정황도 포착됐다고 지적했다. 
 
세부적으로 2015년 A93단지 특공당첨자는 2017년 해당 아파트를 전세를 줬다가 2020년에 매매해 3억25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뒀고, 2013년 A67단지 특공당첨자는 2015년에 월세를 줬다가, 2019년 매매를 통해 1억333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기도 했다.
 
송언석 의원은 “이전기관 직원들의 세종시 정착을 위한 아파트 특별공급 제도가 투기 수단으로 전락한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라며 “정부는 세종시 특별공급 제도 폐지로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부당이익 환수 등 강력한 제재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7월 경실련은 국토교통부 노형욱 장관, 윤성원 차관 등이 강남에 집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공을 분양받았다가 매도해 수억원의 차익을 챙겼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노형욱 장관은 실거주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됐다.

 [배태용 기자 / sky_tyb , tybae@skyedaily.com]
  • 좋아요
    1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희주 역을 맡고 있는 배우 '고현정'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고현정
아이오케이컴퍼니
배영
숭실대학교 사회과학대 정보사회학과
황각규
롯데지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10-27 0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