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황근의 미디어와 정치

은폐되었던 진실로부터 언론은 자유로울까

文정권, 언론노조 앞세워 적폐청산 명분 언론 장악

국민의 알권리 회복한다는 진정성으로 진실 밝혀야

필자약력 | 기사입력 2022-06-28 08:48:41

▲ 황근 선문대 교수·언론학
우리 언론이 무엇이 문제냐고 묻는다면 딱 이것입니다라고 한마디로 답하기 어려울 듯싶다. 아마 열 사람 중에 여섯 일곱은 다른 답을 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정치적 성향을 떠나 어떤 언론도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지 못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
 
물론 신문의 경우 정치적 경향성이 일정 부분 허용되고 있고 지구상의 어떤 나라가 정치권력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롭냐고 반박할 수도 있다.
 
이런 억지스러운 주장들은 구차한 변명이지만 그래도 들어줄 수는 있다. 하지만 우리 언론이 주요 대형 사건이나 문제가 되었던 정책들을 얼마나 정확하게 보도하려고 애를 썼는가를 보면 그런 구차한 변명조차 대기 어려울 것이다
 
지난 20년간 세 차례 집권한 좌파 정권은 이러한 의혹을 야당이나 보수 진영을 와해시키는 도구와 자신들의 정권을 유지하는 기반으로 이용해 왔다. 심지어 이전 정권뿐 아니라 심지어 일제청산이라는 이름으로 해묵은 사건들까지 끄집어 내어 정치적으로 활용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그때마다 보수정권과 보수언론의 부도덕성과 반민주성을 집중적으로 공격하였다. 급기야 문재인 정권은 권력기관·사법기관 같은 국가 기관을 무력화시키는 명분으로 과거사 진상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켰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진실을 은폐하고 정권의 나팔수 노릇을 했다는 이유로 국가권력이 직접 통제해서는 안 되는 언론까지 대대적인 숙청작업을 통해 장악하는 핑계가 되었다. 비록 명칭은 달랐지만 각 언론사별로 언론노조를 앞장세운 적폐청산으로 언론을 장악해 나갔다.
 
물론 정치와 언론은 서로의 필요에 의해 어쩔 수 없이 공생해야만 하는 관계이고, 어떤 정치권력도 언론을 완전히 자유롭게 놓아두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어쩌면 일부 언론과 언론인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자발적으로 통제되는 것을 즐겼을 수도 있다
 
그러므로 은폐되었던 진실을 밝힌다는 것은 권력과 언론의 유착이 일어나는 최종 접합점이자 물증이 될 수 있다. 좌파정권의 전가(傳家)의 보도(寶刀)가 된 세월호 사건처럼 좌파 정권은 바로 이 점을 잘 알고 집요하게 공격해서 성공하였다.
 
최근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소각사건, 북한 청년 송환 등 문 정권에서 있었던 주요 사건의 진상을 다시 밝히는 작업이 한참 속도를 내고 있다. 조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해경이 월북조작 사실을 자인하고 관련자들의 증언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어쩌면 원전평가조작·울산시장 선거 부정 같은 사법적 판단이 진행되고 있는 사건들보다 이전 정권의 도덕성을 더 크게 위협하는 대형 사건이 될 수도 있다.
 
이렇게 의혹이 제기되고 진상을 재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이유는 이전 정권이 이 사건들에 대해 침묵을 지키거나 은폐하려 했기 때문이다. 문 정권은 자신들이 표방했던 투명하고 개방된 정부가 되겠다는 약속과 달리 고집스러울 정도로 폐쇄적 행태를 고수했다
 
그것은 검찰·경찰·언론 같은 권력 감시 기구들을 아예 무력화시키거나 장악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러므로 공무원 월북 공작 같은 사건 조작을 비롯한 의혹에 대해서는 정권 핵심부와 수사기관은 물론 철저히 왜곡 보도한 언론 역시 조사를 받아야 한다.
 
조사 결과 정부가 일방적으로 사실을 은폐하고 조작한 정보만 제공했다면 그나마 변명이 될 수도 있다. 솔직히 그것도 국민의 알권리를 제대로 대행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언론사가 이러한 은폐·조작에 조금이라도 연관되었다면 그것은 더 큰 문제다
 
이미 국민에게 우리 언론 특히 재난방송을 책임지고 있는 공영방송의 재난보도는 신뢰를 완전히 잃어버린 상태다. 그런데 그 원인이 언론사나 언론인의 무능이나 무책임이 아니라 정권과 연계된 구조화된 문제라면 이것은 그야말로 가장 먼저 청산되어야 할 적폐임에 틀림없다.
 
문재인정부는 세월호 의혹을 가지고 이전 정권을 탄핵하고 정권까지 잡았다. 하지만 지금까지 밝혀진 세월호 관련 사실은 정권까지 내놓을 정도로 정부가 잘못한 것인가에 대해 의문인 것이 사실이다. 당시 정부가 잘한 것은 없지만 모든 원인을 정부 탓으로만 돌릴 수 없는 것 아닌가 싶다
 
도리어 세월호 진상 규명을 명분으로 보수 정파를 법적으로 단죄하거나 부도덕한 세력으로 규정해 버렸다. 그런 정치적 의도에서의 진상 규명이 아닌 국민의 알 권리를 회복한다는 진정성을 가지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 이런 진상 규명에서 언론 역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어쩌면 이러한 작업이 언론을 정상화하는 첫 디딤돌이 될 수도 있다.
 

 [스카이데일리 / skyedaily__ , skyedaily@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작뮤지컬 '가요톱텐' 무대에서 팬들과 만나고 있는 카라 '박규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권문한
한국신문잉크
김세웅
가톨릭대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박규리
카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목수는 엄연한 전문직, 자긍심 없인 못 버텨요”
“사회선 여전히 ‘막일꾼’ 인식… 당당한 대접...

미세먼지 (2022-08-17 08: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