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일반
마이클 잭슨 히트곡 저작권 팔리나
최대 1조1000억 원에 매각 임박
임한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2-09 19:05:31
▲ 마이클 잭슨 [뉴시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히트곡 저작권이 팔릴 것으로 보인다. 금액은 최대 1조1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8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잭슨 사망 이후 그의 유산을 관리해 왔던 법인 ‘마이클 잭슨 에스테이트’가 음악 저작권 지분의 절반을 최대 9억 달러(약 1조1300억 원)에 팔기 위해 소니 그룹과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소니 그룹과 협상 중인 판권에는 잭슨의 전기 영화와 뮤지컬에 대한 권리도 포함된다.
 
이번 매각이 성사되면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의 음악 저작권 매각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앞서 소니는 미국 포크송 작곡가 밥 딜런이 소유한 음악 저작권을 약 2억 달러(약 2500억 원)에 인수한 바 있으며 미국의 유명 로커 브루스 스프링스틴의 저작권도 6억 달러(약 7500억 원)에 사들였다.
 
한편, 미국 대중음악의 전설로 불리는 잭슨은 전 세계적으로 4억 장이 넘는 음반이 판매됐다. 1983년 발매된 앨범 ‘스릴러(Thriller)’는 약 6600만 장이 팔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이라는 기네스북 기록도 갖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2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