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구미시 육상골재 토착비리 재 점화
연루 공직자 빠진 자리 재조사 촉구
일반인 K 씨만 법원 1심 징역 1년6월·추징금 3억4000만 원
이찬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05 15:45:22
▲ 경북도 경찰청 전경, 인터넷 캡처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2019년 12월 구미시공고로 시작된 구미육상골재(모래)채취사업과 관련한 비리행각 전모가 드러나면서 최근 경북도경에 추가(재)고발장이 접수된 사실이 드러났다.
 
5일 본보 기자와 만난 제보자 G 씨는 “장세용 구미시장 재임 당시 시장과 공무원 등 여러 명이 골재비리에 연루됐으나 일반인 K 씨를 제외한 공직자들은 대형 로펌 선임 결과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이들에 대한 재수사를 11월 도경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G 씨는 “이 사건의 전모가 축소되고 비리의 실체가 묻히기까지는 시 의원과 지역의 모 언론도 연루가 돼있다”며 “이는 최근 정치적 이슈가 되고 있는 대장동사건의 축소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기득권자들의 토착비리는 반드시 발본색원돼야 한다”며 “당시 골재채취현장에서 불법을 뒷받침하는 다량의 현장사진과 문건 등을 증거로 확보하고 있다”며 고발을 하게 된 동기를 피력했다.
 
당시 골재사업비리에 연루된 모 새마을금고 전임이사장 K 씨는 검수완박의 영향으로 4년여가 지나도록 공소가 지연됐으나 최근 대구지법김천지원에서 ‘알선수재와 변호사법 위반혐의’로 ‘징역 1년6월에 추징금 3억4000만 원’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지역사회 토착비리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혁신과 사회정화차원에서 발본색원이 주창돼 왔으나 기득권 토호세력과 공직자가 연루된 사건은 유전(권)무죄로 끝나는 경우가 허다해 본 사안에 대한 철저한 재수사와 엄벌이 촉구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