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다음주 출국한다던 클린스만 감독, 이미 미국행
귀국한지 이틀만… 한국 입국 일정 정해지지 않아
대표팀 운영 논의 전력강화위 참석 여부도 미정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2 10:32:57
▲ 다음주 쯤 출국할 예정이라던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미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
 
다음주 쯤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던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미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10일 자택이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로 출국했다. 귀국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클린스만 감독은 8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에 돌아온 직후 취재진에 다음주쯤 휴식을 위해 자택으로 돌아간다고 밝힌 바 있다. 예고보다 일찍 한국을 뜬 것이다. 선수단과 함께 귀국한 지 이틀 만이다.
 
당시 클린스만 감독은 잠시 휴식한 후 유럽으로 넘어가 해외파 선수들의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축구협회는 설 연휴 이후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해 아시안컵을 돌아보고 대표팀 운영 전반을 논의한다.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으로 돌아와 이 자리에 참여할지도 현재로서는 미정이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64년 만의 우승이라는 목표를 품고 이번 아시안컵에 출전했으나 4강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해 짐을 쌌다.
 
클린스만호는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역대 최고의 전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은 터라 역대 상대 전적에서 33무를 기록한 요르단을 상대로 ‘4강 탈락하며 큰 아쉬움을 남겼다.
 
조별리그에서 2-2로 비긴 요르단을 상대로 졸전 끝에 완패한 터라 특히 클린스만 감독의 지도력을 둘러싼 비판이 거세졌다.
 
아시안컵 전부터 재택근무·외유 논란이 불거진 클린스만 감독에게 계속 대표팀 지휘봉을 맡겨서는 안 된다며 경질을 주장하는 국회 국민동의청원이 등장하기도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귀국 현장에서 준결승까지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