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클린스만 위약금 100억 원 달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재정적 기여 고민”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6 17:54:16
▲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팀의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16일 전격 경질되면서 계약 해지에 따라 그에게 지급되어야 할 ‘돈’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2월 말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클린스만 감독의 계약 기간은 2026년 6∼7월 예정된 북중미 월드컵 본선까지였다.
 
이 계약에는 경질 시 잔여 연봉을 지급해야 한다는 조항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언론을 통해 알려진 클린스만 감독의 연봉은 우리 돈 29억 원 안팎으로, 이를 고려하면 축구협회가 지급해야 할 금액은 70억 원에 육박한다.
 
클린스만 사단의 코치진에게 줘야 할 돈까지 더하면 축구협회가 부담해야 하는 액수는 100억 원에 달할 거라는 추산이 나온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임원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 앞에서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발표하면서 관련 질문에 “감독 해지 관련 사항은 변호사와 상의해야 한다”면서 “제가 회장으로서 재정적 기여 할 부분이 무엇인지 고민해 보겠다”고 설명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 불발과 선수 간 내분 등으로 대표팀 안팎이 어수선한 상황에 대해 협회의 수장인 정 회장이 금전적 기여 외에 거취를 걸고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정 회장은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질 건가’라는 질문에 “종합적인 책임은 협회, 그리고 제게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원인에 대한 평가는 조금 더 자세히 해서 대책을 세우도록 하겠다”는 원론적 수준의 대답을 내놨다.
 
정 회장은 2013년 1월부터 대한축구협회장으로 세 번째 임기를 보내고 있다.
 
그 사이 협회와 대표팀이 각종 대회 성적이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국민적인 비판을 받을 때마다 감독 교체나 수뇌부 사퇴 등만 반복되면서 총책임자인 정 회장이 자리를 지키는 것이 맞느냐는 지적도 거듭됐다.
 
▲ 축구회관 앞에서 오전 임원 회의 시작 전부터 기자회견이 끝난 늦은 오후까지 정몽규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팬들의 시위가 이어졌다. 연합뉴스
 
이날 축구회관 앞에선 오전 임원 회의 시작 전부터 기자회견이 끝난 늦은 오후까지 정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팬들의 시위가 이어지기도 했다.
 
정 회장은 ‘사퇴 의사 없나. 내년 회장 선거에서 4선에 도전할 생각인가’라는 질문에 “2018년 축구협회 총회 때 회장 임기를 3연임으로 제한하기로 정관을 바꾼 적이 있는데, 당시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이 조항을 승인하지 않았다. 그걸로 대답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현재의 협회 정관에 따르면 회장을 포함한 이사의 임기는 4년으로 하고, 1회에 한해 연임할 수 있다. 다만 임원은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연임 횟수 제한의 예외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명시돼있다.
 
결국 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승인을 얻는다는 조건이 붙긴 하나 정 회장의 4선 도전도 가능한 것이며, 정 회장은 ‘정관’을 짚으며 여지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정 회장은 이 질문에 정관을 거론하며 답하기 전에 “클린스만 감독의 선임 과정에 대해서 여러 오해가 있는 것 같다. (전임) 파울루 벤투 감독 선임 때와 똑같은 프로세스로 진행했다”며 질문과 직접적으로 관련 없는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