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포르투, UCL 16강 1차전서 극장골 아스널에 1-0 승리
EPL 명가 아스널 올해도 UCL 16강전 잔혹사에 우나
FC 바르셀로나는 나폴리와 1-1 무승부 그쳐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2 09:39:17
▲ FC 포르투의 공격수 갈레노가 22일(한국시간) 아스널과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극장골을 터뜨린 뒤 그라운드를 질주하며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포르투(포르투갈)가 갈레누의 극장골을 앞세워 안방에서 아스널(잉글랜드)을 물리치고 2023~24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8강 진출에 한발 다가섰다.
 
포르투는 22(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포르투의 드라강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161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갈레누의 결승골로 아스널에 1-0 승리를 거뒀다. 포르투는 내달 13일 원정 2차전에서 2점차로 패하지 않으면 2020~21시즌(8강 탈락) 이후 3년 만에 UCL 8강에 진출한다.
 
지난시즌 EPL 2위를 차지한 아스널은 자칫 UCL 16강전 잔혹사를 올 시즌에도 이어갈 처지다. 아스널은 2010~11시즌부터 2016~17시즌까지 7차례 연속으로 UCL에서 16강 탈락한 아픈 기억이 있다.
 
이후 유로파리그(UEL)에서 경쟁하다가 6시즌 만에 UCL 무대에 복귀했는데 이번에도 16강에서 탈락 위기에 몰린 것이다.
 
아스널이 UCL 8강에 오른 것은 2009~10시즌이 마지막이다. 당시 16강전 상대가 공교롭게도 포르투였다앞서 공식전 5경기에서 전승하며 21골을 몰아치는 막강 화력을 뽐낸 아스널은 이날 경기 주도권을 잡았으나 결정적인 득점 기회는 좀처럼 만들지 못했다.
 
포르투는 후반 49분 갈레누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날린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키퍼가 손 쓸 수 없는 궤적을 그리고 골망에 꽂혀 극적인 승리를 낚았다.
 
이탈리아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가 경기장에서 열린 161차전에서는 나폴리와 FC바르셀로나(스페인)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후반 15분 바르셀로나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선제골을 뽑자 나폴리의 빅터 오시멘이 후반 30분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