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유통·물류·광고
K-패션업체들 ‘브랜드보호협회’ 가동하며 중국산 짝퉁 막기 나선다
무신사와 40여 개 브랜드들 중기부 소관 비영리법인 설립해
“패션 브랜드 고유 디자인 도용하는 행위는 반드시 근절돼야”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1 09:48:50
▲ 패션 가품 근절을 위한 ‘페이크 네버(FAKE NEVER)’ 캠페인. 무신사 제공
 
한국 중소 패션브랜드 40여 개 업체와 무신사가 중국산 등 짝퉁 제품을 막기 위해 브랜드지식재산권보호협회가동에 나섰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중소 패션 브랜드와 무신사는 지난해 2월부터 한국브랜드패션협회설립을 추진하던 중 브랜드들이 어려움을 겪는 지식재산권 보호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협회 명칭을 브랜드지식재산권보호협회로 바꿔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 소관 비영리 법인으로 등록을 마쳤다. 협회 대표는 김훈도 GBGH 대표가 맡았다.
 
알리익스프레스·테무 등 C-커머스(중국 이커머스) 이용자가 늘면서 한국 패션 브랜드 제품을 베낀 중국산 저가 제품 유통에 따른 지식재산권 침해 문제가 커짐에 따른 대응으로 보인다.
 
국내 온라인 오픈마켓을 중심으로 짝퉁 및 디자인 카피 패션 상품 판매 문제가 골칫덩이로 부상한 상황에서 작년부터 C-커머스를 통한 지식재산권 침해 사례가 급증하자 패션업체들이 직접 방어에 나선 것이다.
 
브랜드보호협회는 C-커머스와 국내 이커머스 플랫폼 중 특히 오픈마켓에서 회원사 패션제품을 따라 한 위조품 모니터링과 단속에 집중하기로 했다.
 
협회는 한국지식재산보호원에서 주관하는 위조상품 유통방지 협의회에 참여하고 특허·관세청 및 특허법인을 포함한 패션 및 지식재산권 분야 전문 기관과 협력해 회원사들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사업을 펼친다.
 
브랜드 지식재산권 침해로 분쟁을 겪는 회원사를 지원하고 지재권에 관한 교육 역시 제공한다.
 
특허청 기술디자인특별사법경찰(기술경찰)1일부터 디자인 침해 단속지원단을 가동해 의류·패션 분야 등 디자인 침해가 빈번한 분야의 상시 감시를 강화했다.
 
브랜드보호협회 관계자는 패션 브랜드 정체성을 나타내는 고유 디자인을 도용하는 행위는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패션 브랜드 사업자들의 지식재산권이 정당하게 보호받고 고유 가치가 존중받을 수 있는 건전한 환경을 만드는데 브랜드보호협회가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