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행정·자치
박정희 동상 추진에 野·재야단체 반발… 홍준표 “유감”
野·재야 “독선 행정” “유신 독재” 비난
洪 “朴 대통령 산업화 정신 존중해야”
오주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5 17:35:23
▲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을 추진 중인 홍준표 대구시장. 대구시
 
대구시의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 추진에 야당과 일부 단체가 제동을 거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은 강행 입장을 내비쳤다.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6일 관련 조례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홍 시장은 25일 자신의 SNS에서 “구미·경주에는 박 전 대통령 동상이 건립되어 있다. 대구시가 처음 건립하는 게 아님에도 일부 단체를 중심으로 이를 반대하는 건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을 우상화하자는 것도 아니고 대한민국 산업화 출벌인 대구에 그 분의 산업화 정신을 기리자는 것”이라며 “대구시민들 뜻도 저와 다르지 않을 것이다. 반대 억지를 받아준다면 대구시민들의 뜻에 역행하는 처사가 될 것”이라고 했다.
 
반대 여론에 정치적 의도가 깔렸다고도 추측했다. 홍 시장은 “나는 유신 반대 운동으로 중앙정보부(국가정보원 전신)에 끌려가 곤욕을 치른 적 있다. 우리 민족을 5000년 가난에서 벗어나게 해준 박 전 대통령의 산업화 정신은 존중한다”며 “정치적 이유로 반대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했다.
 
대구시는 지역 관문인 동대구역 광장·대명동 대구 대표도서관 공원에 박 전 대통령 동상을 건립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 첫 추경 예산에 동상 건립 관련 14억5000만원을 배정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6일 관련 조례안을 심사한다. 시는 조례가 제정되는 대로 전문가로 구성된 동상건립준비위원회를 운영해 올해 한에 제반 절차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에 반대 목소리가 시 안팎에서 불거지고 있다. 육정미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23일 30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공론화를 통해 여러 의견을 들은 후 공감·지지를 얻는 게 순서다. 이런 절차가 빠진 건 홍 시장의 독선적 행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인천·부산·광주 등 19개 지역 운동단체 연대체인 참여자치지역운동연대는 24일 시의회 앞 기자회견에서 “시민 세금으로 유신 독재자를 기념하는 정치적 목적의 조례를 만드는 건 있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4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