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유통·물류·광고
공정위 쿠팡 PB 부당 우대 의혹 심의 임박… 유통업계 주목
공정위 자의적 조작 의혹에 쿠팡 “조정이나 변경 없어”
유통업계 PB 영업 관행 규제로 이어질지 주목 중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8 09:01:27
▲ 서울 시내 한 주차장에 쿠팡 배달 트럭이 주차된 모습. 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가 쿠팡의 알고리즘 조작을 통한 자체 브랜드(PB) 상품 부당 우대 의혹에 대해 전원회의 심의를 앞두고 있어 유통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29일 해당 사안에 대한 전원회의 심의를 진행한다.
 
안건의 핵심은 쿠팡이 상품 검색 순위 알고리즘을 조정해 직매입 상품과 PB 상품의 검색 순위를 상위에 고정 노출했는지 여부다.
 
쿠팡 애플리케이션이나 웹사이트에서 상품을 검색하면 기본적으로 쿠팡 랭킹순으로 정렬된 검색 결과가 나오는데 랭킹 결정과 관련해 쿠팡 측은 그간 판매 실적과 고객 선호도·상품 경쟁력·검색 정확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된다고 밝혀왔다.
 
반면 공정위는 쿠팡이 이런 기준과 관계없이 자사 PB 상품이 랭킹 상위에 올라가도록 알고리즘을 변경한 것이 아닌지 의혹을 가지고 있다.
 
공정위에 따르면 쿠팡이 자의적으로 알고리즘을 운영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서 금지한 위계에 의한 고객 유인행위에 해당한다.
 
쿠팡 측은 다양한 요소를 반영하는 알고리즘은 기본적으로 고객이 찾는 상품을 먼저 보여주도록 설계됐음에도 공정위가 이를 조작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해당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또 알고리즘 운영 방식과 관련해서 공개된 기준 외에 고객 편의와 만족도 향상을 위한 추가 요소가 수시로 반영될 수 있다는 점을 소비자에게 충분히 안내하는 등 소비자 기만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쿠팡이 PB 상품 출시와 함께 임직원을 동원해 구매 후기를 조직적으로 작성·관리해 해당 상품을 검색 순위 상위에 노출하도록 했다는 의혹도 심사 대상이다.
 
한편 쿠팡은 심의 내용과 별개로 온라인 플랫폼 검색 순위를 규제하려는 데 대해 우려를 드러내기도 했다.
 
쿠팡 측은 소비자 동선과 판매 전략을 기반으로 상품을 진열하는 대형마트 등의 오프라인 플랫폼처럼 온라인에서는 검색 순위가 플랫폼 고유의 진열 방식인데도 이를 규제하는 것은 전자상거래(이커머스) 본질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유통업계도 이번 심사 결과가 각 업체가 보유한 PB 영업 관행에 대한 논란으로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일반 PB 상품을 규제할 의도는 없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는 PB 상품 개발·판매 등을 금지해 물가 부담을 가중하는 규제가 아니다오히려 소비자들이 저렴하고 품질이 우수한 상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소비자를 속이는 불공정한 행위 여부를 조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