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태영호 “北, 선제 핵 공격 가능…현실적 대응 절실”

김정은 시대 들어와 핵전략 명문화

8차 당 대회서 선제공격 가능 공식화

한대의기자(duha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15 00:03: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사진)이 북한의 선제공격 가능성을 언급헀다. [사진=뉴시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북한이 핵 독트린(원칙)을 선제 및 보복 전력으로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태 의원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북한이 비핵국가인 한국을 향해서도 핵을 선제로 사용할 수 있음을 공식화하고 있는 실정에서 우리의 대응도 현실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은 김일성, 김정일 시대 때 핵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면서도 핵무기의 사명을 국가나 당 문건에 명문화 하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핵전략을 명문화하기 시작한 것은 김정은 시대에 들어와서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은은 집권 첫해인 2012년 5월 북한의 핵보유를 헌법에 밝혔으며 2013년 핵경제병진노선을 채택하면서 핵보유국법을 제정하고 제5조에서 비핵국가가 적대적인 핵보유국과 야합해 북한을 반대하는 침략이나 공격행위에 가담하지 않는 한 비핵국가들에 대해서 핵무기를 사용하거나 핵무기로 위협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태 의원은 “김정은은 지난해 10월10일 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연설에서 처음으로 ‘만약 그 어떤 세력이든 우리 국가의 안전을 다쳐놓는다면, 우리를 겨냥해 군사력을 사용하려 한다면 나는 우리의 가장 강력한 공격적인 힘을 선제적으로 총동원해 응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며 “이 대목에서 김정은이 국가가 아닌 ‘그 어떤 세력’이라고 표현한 것은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한국을 지칭한 것이며 비핵국가인 한국의 군사력에 북한이 핵무기를 선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음을 처음으로 내비친 것이다”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번 제8차 당 대회에서 1만5000km 사정권 안의 임의의 전략적대상들을 정확히 타격소멸하는 명중률을 더욱 제고해 핵 선제 및 보복 타격능력을 고도화한 것에 대한 목표가 제시됐다’라고 밝혔다”며 “북한의 핵무기가 선제적으로 사용될 수 있음을 당 결정으로 공식화한 셈이다”라고 주장했다.
 
태 의원은 “북한이 비핵국가인 한국을 향해서도 핵을 선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음을 공식화하고 있는 실정에서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도 현실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대의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3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척추관절 분야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한 제일정형외과의 '신규철' 병원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신규철
제일정형외과병원
이금기
일동후디스
정우성
아티스트컴퍼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내일 죽어도 후회 없이 살고 싶었어요”
만남과 대화를 통해 작은 통일의 씨앗을 심는 사...

미세먼지 (2021-01-18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