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권오진의 빌딩거래

꼬마 빌딩 시장도 패닉바잉 현상…적절한 중개인 선택 필요

이달 2일, 75억짜리 청담동 빌딩 102억원에 경매 낙찰

시장 불장 의미…중개인 잘 껴야 거품 없이 매입 가능

필자약력 | 기사입력 2021-11-24 17:58:48

▲ 권오진 원빌딩 이사
최근에 강남 꼬마 빌딩이 경매에 나왔다. 입찰 기일은 올해 11월 2일 이며 최저 매각가격은 52억1903만원이었다. 위치는 청담동이고 대지는 약 50평정도였다. 큰 대로변은 아니고 이면도로지만 위치는 좋은 곳이었다. 
 
위치가 좋지 않았기에 빌딩의 수익도 높은 것은 아니었다. 보증금 5억3000만원에 월 2000만원 수준이었다. 102억으로 계산하면 보증금을 뺀 수익률은 연 2.4% 정도다. 신축건물인것을 감안하면 수익률이 낮았다.
 
경매에 나온 청담동 주변 시세는 평당 1억3000만원~1억5000만원 선이었다. 땅값만 계산하더라도 65억~75억선이 적당했다. 그런데 뚜껑을 열어보니 낙찰액은 102억이었으며, 차순위도 101억이 됐다. 뿐만 아니라 이 물건엔 무려 120명이나 입찰에 참여했다.
 
이것이 뜻하는 것은 무엇일까. 지금 꼬마 빌딩 시장이 뜨겁다는 것을 말한다. 지금이라도 빌딩 시장에 진입하는 것이 맞는 것인가를 고민해보면 아직도 괜찮다는 게 필자의 생각이다.
 
위의 경우처럼 좋은 건물이 나왔을 때는 경매로 매입을 하는 것도 나쁘지 않지만, 최근 경매장의 분위기 때문에 자신이 생각한 금액보다 높게 매입을 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러면 경매로 매입할 이유가 없어진다. 
 
차라리 부동산에서 시세에 나온 빌딩을 매입하는 것이 더 싸다고 생각될 수 있다. 지금 같은 매도자 우위의 시장일 때는 좋은 물건이 나올 때를 기다리지 말고 직접 전화를 걸어서 문의를 하거나 믿을만한 중개인에게 좋은 물건 재촉하는 것이 더 현명할 것이다. 
 

 [스카이데일리 / skyedaily__ , tybae@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혁신과 도전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 오리온그룹의 '허인철'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이건수
동아일렉콤
한영재
노루그룹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2-01-26 17: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