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기장군 기장레우스시티 진입도로 안전한 터널도로로 개설 촉구
주민이 원하는 진입도로 계획안으로 재수립해야
김종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1 12:46:39
▲ 정종복 기장군수. 기장군
 
정종복 기장군수가 기장레우스시티(장안일반산업단지 지원단지) 조성사업과 관련, 재해위험으로부터 안전하고 주민이 원하는 진입도로 계획안으로 재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산광역시 기장군은 21일 시공사가 제시하는 진입도로 개설안의 재해위험성을 지적하면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민간개발방식으로 2025년까지 진행되는 기장레우스시티는 기장군 일광읍 원리 231번지 일원에 면적 125952 ·2013세대·4823명 규모로 장안일반산업단지 지원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사업시행자가 제시한 진입도로가 국도14호선의 급경사지에 위치해 있어 대형사고와 재해위험에 상시 노출돼 있다.
 
특히 2002년 집중호우로 사면이 붕괴된 이력이 있어 사업자의 안대로 도로가 개설되면 재해가 재발될 우려도 있다.
 
이에 기장군과 지역주민들은 대안으로 보덕사 후면으로 통과하는 터널도로의 개설을 적극적으로 요구해 왔다.
 
따라서 군은 시공사에 수차례 부정적인 의견과 대안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지난해 10월 레우스시티 진입도로 관련 주민공람 시에도 주민 절대다수가 재해위험을 이유로 반대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이러한 기장군과 지역주민의 노력에도 관련 행정절차가 진행돼 21일 개최되는 부산시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에 해당 진입도로 개설()이 상정돼 의결을 앞두고 있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는 기장군 부군수가 참석해 사업자가 제시하는 진입도로 안에 대한 부당함을 지적하고 대안으로 주민 대다수가 찬성하는 터널도로의 개설을 적극 촉구했다.
 
이와 별도로 해당지역의 주민협의체인 일광읍민 대책위원회에서는 이날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간다.
 
정종복 군수는 주민이 원하는 터널도로 등 대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급경사지를 대절토하고 대규모 구조물을 조성해 자연환경과 도시경관을 훼손하면서까지 사업자의 안대로 도로를 조성하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시공사가 제시한 안은 반드시 철회돼야 하고 재해위험으로부터 안전하고 주민이 원하는 진입도로 계획안으로 재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