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초등학교 관통 지하터널 반대 ‘조문’ 퍼포먼스

항동지구 현안대책위,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반대 집회 개최

유은주기자(dwdwdw0720@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8-23 15:04:5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항동지구 현안 대책위원회]
 
항동지구 현안 대책위원회가 23일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서울 구로구 항동을 지나는 온수터널(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반대 집회를 열었다. 대책위는 소복·장례모자 등을 입고 상복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광명-서울 고속도로는 국토부에서 익산-문산까지의 경로로 계획한 민자고속도로 항동을 지나는 구간인 온수터널은 지하로 계획돼 있다.
 
대책위에 따르면 항동지구는 2010년 택지지구로 계획돼 오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현재 기초공사를 다지고 있다. 그런데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역시 5월 착공을 기점으로 (2023년까지) 공사계획을 해 두 공사는 동시에 하게 되는 상황이다. 지상에서는 아파트와 중학교 그리고 초등학교를 지하에서는 발파와 굴착을 하는 고속도로 공사를 동시에 하게 되는 셈이다.
 
항동지구는 현재 서울수목원현대홈타운스위트아파트, 그린빌라, SH매화마을빌라 등 원주민들이 이미 살고 있고, 2020년까지 4개의 민영 단지와 7개의 공공단지가 아파트가 신규 조성돼 1만5000여 명 이상이 주민이 추가로 입주예정돼 있다는 것이 대책위의 설명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우리의 아이들이 무책임한 지하고속도로 공사로 인해 위험에 처한 상황에 주민들이 매우 분노하고 있다”며 “광명-서울 고속도로의 노선 변경 및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발파 및 굴착 진동에 대한 사전환경성안전검토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채 국토부 승인허가에 대해 철저한 감사를 요구한다”며 “사업승인을 내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주민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고 협의를 위한 만남에 응해달라”고 요청했다.
 
[유은주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1

  • 후속기사원해요
    57

  • 화나요
    91

  • 슬퍼요
    6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93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비타민 기부로 건강평등 세상 만들고 있죠”
상품 판매 만큼 비타민 기부…플랫폼 확장 통해 ...

미세먼지 (2018-10-24 14:00 기준)

  • 서울
  •  
(보통 : 43)
  • 부산
  •  
(나쁨 : 60)
  • 대구
  •  
(보통 : 47)
  • 인천
  •  
(양호 : 37)
  • 광주
  •  
(보통 : 42)
  • 대전
  •  
(보통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