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받은 여자 <50회> 칼을 빼 들 시간, 집어넣을 시간
우룡의 고함에 진욱이 걸음을 멈췄다. 비서실 직원들이 놀라 안으로 뛰어 들어왔다 다시 나가도록 우룡도 진욱도 아무 말이 없었...(2022.09.06 09:40)
초대받은 여자 <49회> 호랑이와 사자[1]
“진욱이 오라고 한 지가 언젠데 아직도 코빼기도 안 보여?” 회의를 마치고 나가는 동원의 뒤통수에 대고 우룡이 갑자기 버럭 소...(2022.09.04 19:20)
초대받은 여자 <48회> 비밀의 문
“돈 많이 준다고 아르바이트 한 건데, 알고 보니 속았다는 거지? 일단 지금은 풀어줄 게. 다시는 허튼짓 말고….” 눈치 빠른 창...(2022.09.02 08:50)
초대받은 여자 <47회> 백과 흑, 흑과 백
“저 꽃, 누가 보낸 건지 알겠냐?”회의를 마치고 나가는 동원을 우룡이 불러 세웠다. “이상훈이가 보냈어. 우리 당 서울시장 후...(2022.09.01 08:02)
초대받은 여자 <46회> 원점으로
“고무풍선에서 바람을 빼는 건 커다란 망치가 아니요. 아주 작은 바늘이요.” 우룡이 했던 말이 계속 상훈의 머릿속에서 이리저...(2022.08.31 08:30)
초대받은 여자 <45회> 기회는 위기다
“한우룡이요. 시장 보궐선거 문제로 이야기 좀 해야겠는데 국회로 좀 오겠소?”한우룡이었다. 우룡과 직접 통화를 한 건 처음...(2022.08.30 08:30)
초대받은 여자 <44회> 그 일의 끝은 어딜까
술기운이 솟자 그의 속마음이 껍질을 벗고 뛰쳐나왔다. “햇살이 정말 좋구나, 싶은데 갑자기 눈물이 나는 거예요. 그런 햇살, 내...(2022.08.29 09:05)
초대받은 여자 <43회> 화영의 빛과 그림자2
“몰랐어. 왜 내겐 말도 안 하고….” 화영은 선우의 시선을 애써 피했다. 그 따뜻한 눈을 보면 눈물이 나올 것만 같았다. 나는 ...(2022.08.26 09:20)
초대받은 여자 <42회> 화영의 빛과 그림자
“수빈아. 우리 누군지 알겠어? 들리면 고개라도 끄덕여 봐.” 몇 번이나 선우와 화영이 수빈의 침대를 들여다보며 말을 걸었지만...(2022.08.25 09:01)
초대받은 여자 <41회> 사진
CCTV 영상을 캡처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 속에서 진욱은 옆의 사람들과 웃고 서 있었다. 공터 같은 곳이었고 트럭 앞이었다. 이미 ...(2022.08.24 09:30)
초대받은 여자 <40회> 남기고 싶은 기억
“누군가 어머니 그림을 가지고 있는 게 분명해. 그 사람이 누군지 그림이 얼마나 되는지 조만간 수사 결과가 나올 거야.”진욱은...(2022.08.23 09:10)
초대받은 여자 <39회> 지우고 싶은 기억[1]
“일단 그 친구 경찰에 넘겼으니까. 연락이 올 거야.”진욱은 무엇보다 소선의 그림을 더 찾을 수도 있다는 걸 선우에게 말해주고...(2022.08.22 09:50)
초대받은 여자 <38회> 초대받지 못한 초대[1]
진욱과 동원의 계획은 아직 진욱이 얼굴을 드러낼 상황이 아니었다. 하지만 불법 경매 단속은 국회 상임위원회 산하의 문화재청과...(2022.08.19 09:40)
초대받은 여자 <37회> 자격[1]
“잃어버린 엄마 그림 찾는 게 사람이 죽고 사는 일보다 더 중요한 건 아니잖아요.”맞는 말이었다. 사람이 죽고 사는 일보다 더 ...(2022.08.18 08:30)
초대받은 여자 <36회> 가장 중요한 일[1]
선우는 3전시실로 걸음을 옮겼다. 옆을 따라 걸으며 미숙이 선우의 어깨를 토닥여주었다. 그러면서 선우랑 눈이 마주치자 한쪽 눈...(2022.08.17 08:43)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