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횡포 더이상 수수방관하지 말라[2]
값비싼 이용료 탓에 귀족 스포츠로 치부되던 골프장 내장객이 국내에서 연인원 1000만명을 돌파한 것은 20여년 전인 1999년이다. ...(2021.10.21 11:23)
척추에 철심 박은 장애인 루이스는 ‘천사표’ 골퍼
미국 여자골프의 간판이었던 스테이시 루이스가 어느덧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고참이 됐다. 벌써 투어 생활 13년차다....(2021.10.14 09:32)
여자 테니스의 상징 킹 성차별의 벽 깨뜨렸다
세계 여자 테니스의 상징적인 인물로 꼽히는 빌리 진 킹은 올해 78세지만 여전히 왕성한 활동력을 과시하고 있다. 킹은 얼마 전 ...(2021.10.07 09:46)
PGA무대 점령한 ‘탱크’ 최경주, 아직 건재하다
한국 남자 골프의 미국 무대 진출에 물꼬를 튼 것은 '섬소년' 최경주였다. 최경주 이전에 한국인으로서 세계 최고의 무대인 미국...(2021.09.30 10:36)
축구판 ‘의리남’ 정해성은 학구파였다[2]
축구 선수를 거쳐 지도자 생활을 30년간 해온 정해성 감독은 학구파로 잘 알려져 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2021.09.23 10:10)
솔하임컵 골프대회가 소환한 한·일 스포츠 교류
여자 골프 양대 산맥인 미국과 유럽 대륙 간의 국제 대항전이 얼마 전 열렸다. 2년마다 열리는 솔하임컵 대회다. 한번은 미국에서...(2021.09.16 10:13)
70세 강문수 탁구감독의 지도철학은 不狂不及
한국 탁구계의 산증인이라고 할 수 있는 강문수 대한한공 탁구단 감독은 올해로 탁구 인생 55년째다. 아직도 현역에서 활약하고 ...(2021.09.09 10:26)
58세 여장부 로라 데이비스의 끝없는 우승 도전
골프의 종주국인 영국의 여장부 로라 데이비스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무려 33년째 활동 중이다. 1963년생이니 58세지...(2021.09.02 11:18)
베트남 축구감독 ‘노병’ 박항서의 매직을 응원한다
축구 약체국인 베트남에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축구영웅’으로 칭송받고 있다. 아니 축구 영웅 그 ...(2021.08.26 08:25)
여자 프로골퍼 벳시 킹, 자선사업에도 킹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28년간 활약하며 34승을 거뒀던 미국의 벳시 킹은 은퇴 후에 더욱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맹렬...(2021.08.19 08:53)
프로야구 코치로만 28년째… 재일교포 최일언의 한국 사랑
8일 폐막한 제32회 도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의 투수 코치는 재일교포 최일언이었다. 오로지 야구 하나를 위해 한국 ...(2021.08.12 10:00)
뼛속까지 한국인 리디아 고 뉴질랜드에 보은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약하며 2020도쿄올림픽 골프 여자부에 출전한 뉴질랜드 교포인 리디아 고는 뼛속까지 한국인이...(2021.08.05 09:40)
여자양궁 9연패 위업은 공정·경쟁시스템의 결과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제32회 도쿄 여름올림픽이 23일 밤 마침내 성화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창궐한 코로나19 때문에 2020도...(2021.07.29 09:22)
은퇴 후 왕성한 자선 활동 펼치는 ‘킥의 마술사’ 베컴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축구의 종주국인 잉글랜드 대표팀의 주장을 오랫동안 지냈던 데이비드 베컴은 축구공 하나로 명예...(2021.07.22 10:30)
칼 루이스를 ‘총알 탄 사나이’로 만든 건 성실함
지구촌 평화의 축제인 올림픽의 계절이 눈앞에 다가왔다. 전 세계적으로 창궐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1년을 연기해야 했던 제32회...(2021.07.15 09:43)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