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받은 여자 <104회> 은선우 내 딸
“서방님 너무 하신 거 아니에요? 서방님 때문에 동원아빠 얼마나 많이 참고 살았는지 알아요?” 형 우찬이 죽었을 때 동원은 4살...(2022.11.25 10:30)
초대받은 여자 <103회> CCTV 속 여자
우룡은 가난이 싫었다. 가난이 가장 나쁜 점은 그 가난을 벗어날 기회를 주지 않는다는 점이다. 가난이라는 것은 모든 걸 다 장악...(2022.11.24 11:10)
초대받은 여자 <102회> 유턴 지점
“우룡아… 형 한 번만, 한 번만 봐 주라. 네 눈앞에서 싹없어질 게. 응? 한 번만 제발… 한 번만 봐 주라, 우룡아 제발.” 우찬...(2022.11.23 09:40)
초대받은 여자 <101회> 꿈
형이 옥상에서 떨어져 죽고 장례를 치르고 그리움에 흐느껴 우는 모습에 소선이 혹시 음성이라도 남아있을지 모르니 위로 차원에...(2022.11.22 09:33)
초대받은 여자 <100회> 이상한 전화
“아저씨, 내가 오래 전 카세트 테이프를 주웠거든요? 여기, 아저씨 목소리 들어있어요. 형이라는 사람하고 나눈 대화 같던데…. ...(2022.11.21 09:33)
초대받은 여자 <99회> 숨겨진 이야기
얼마 전 진욱이 쇼핑백을 들고 파우더룸을 드나든 이유가 이제 이해가 되었다. 양치 물컵과 헤어드라이어까지 챙기는 괴한의 세밀...(2022.11.18 09:24)
초대받은 여자 <98회> 가면놀이2
생부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난다는 말이 너무 뜬금없고 어이없었지만 선우는 웃지 않았다. 불과 얼마 전 진욱을 다시 만났던 ...(2022.11.17 10:40)
초대받은 여자 <97회> 가면놀이1
“시간 되면 내가 일하는 데 한 번 와 볼 생각 없어?” 점심을 먹고 들어오는데 진욱의 문자가 날아왔다. 그렇지 않아도 전날 시...(2022.11.16 09:20)
초대받은 여자 <96회> 감출 수 없는 비밀
우룡이 돌아가고 선우는 일찍 퇴근 준비를 했다. 상훈이 집에서 같이 저녁을 먹자고 며칠 전부터 약속을 해놓은 탓이었다. 집 마...(2022.11.15 10:37)
초대받은 여자 <95회> 나소선?
“나소선?” 선우를 피해 얼굴을 돌리고 있던 동원이 깜짝 놀라 고개를 번쩍 쳐들었다. 놀란 사람은 동원만이 아니었다. 우룡은 ...(2022.11.14 09:40)
초대받은 여자 <94회> 나의 35년, 그리고 너의 35년
“솜씨 좋은 사람으로 구했던 거 같은데?” 툭 던지는 진욱의 말에 동원이 빤히 쳐다보았다. “형이 알고 있는 게 뭔데? 나는 도...(2022.11.11 11:10)
초대받은 여자 <93회> 너였니?
분명 35년 전의 그 새벽,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전화를 걸었을 때 명환은 아기가 죽었다고 했다. 신문에도 나소선과 태아가 ...(2022.11.10 11:30)
초대받은 여자 <92회> 비와 별장, 그리고 카세트 테이프
우룡은 한줄기씩 떠오르는 기억을 붙잡으며 자리에 털썩 주저앉았다. 자신이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도록 소선은 한참 방황을 했...(2022.11.09 09:10)
초대받은 여자 <91회> 별장의 그 밤
우룡은 소선을 만나기 전까진 성공하는 것 외에 다른 것에 눈을 둔 적이 없었다. 자신이 생각했던 대로 성공만 한다면 그 외 모든...(2022.11.08 12:07)
초대받은 여자 <90회> 소선과 명환과의 기억들
검사에서 국회의원, 법무부 장관, 여당 대표…. 한 걸음씩 자기가 꿈꾸던 자리로 다가가는 중이라 스스로 생각하는 우룡. 하지만 ...(2022.11.07 11:10)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