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지명 쓴 맛집 스민 역사도 맛있다
최근 새로 문을 여는 식당 상호에 영문(英文)이나 영문을 알 수 없는 단어들이 많이 쓰이고 있다. 글로벌 시대란 미명 하에 일상 ...(2021.10.22 11:30)
상호만 보고 지나치면 후회하는 식당은 어디
가끔 상호만 보고 지레짐작으로 식당을 지나치는 경우가 있다. 이유는 즐기지 않는 음식이기 때문이다. 필자에게 있어서 가장 대...(2021.10.15 11:50)
전통시장에 보석 같은 가성비 좋은 낮술 성지
지난 5일 점심 종로구 창신동에 있는 창신 골목시장을 찾았다. 동대문을 기점으로 사대문 밖이지만 동대문구가 아니라 종로구다. ...(2021.10.08 14:15)
소문만 듣다가 가보니 역시 ‘명불허전’ 맛집
용산구에는 문배동이란 동네가 있다. 문배산(문평산)에서 유래된 동명이다. 문배산은 그러나 문배동과 접해있는 신계동 248-1번지...(2021.10.01 12:26)
산업유산 도시 영등포 오징어 볶음 성지는
최근 들어 도심을 걷는 시간이 부쩍 늘었다. 아니 늘렸다는 표현이 맞다. 일일 1만보 걷기에서 1만5000보로 걸음 수를 늘렸다. 개...(2021.09.24 10:48)
도봉산 시루봉 자락 명당지 한정식 명가 ‘大門’
아주 오랜만에 식사 약속 때문에 서울 북부 지역인 방학동에 갔다. 이 지역은 예부터 도당과 신당에 관련된 지명이 많이 남아있다...(2021.09.17 10:56)
급변하는 을지로, 노포식당 맛은 불변하길
요즘 을지로를 지날 때면 높다란 타워크레인들이 잔뜩 목격된다. 타워크레인 밑으로는 하루가 다르게 하늘을 향해 쌓이는 콘크리...(2021.09.10 14:16)
비가 오면 생각나는 오래된 맛집
하늘이 끄물끄물하다.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연일 뿌리는 요즘이다. 최근 들어 ‘가을장마’란 생소한 단어가 들린다. ‘기후변화...(2021.09.03 11:50)
남소문동천 물길 옆에 쌓인 맛집의 역사
조선 시대 남소문이란 성문이 있었다. 1457년 세조 3년에 만든 문이다. 당시 한강진에서 도성을 들어오려면 광희문을 통해야 했다...(2021.08.27 10:58)
백년명가를 위한 대물림 시작한 ‘백면옥’
인천 연수구에는 우리나라 평양냉면의 새로운 계열을 일구고 있는 ‘백면옥’이 있다. 10대 후반부터 뛰어들어 40년 외식업 내공...(2021.08.20 10:15)
붉은벽돌거리 대학로의 맛깔스러운 식당들
맛있는 식당도 골목 구석구석 걸어 다녀야 잘 보인다. 무엇이든 발품을 팔아야 좋은 것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요즘은 폭풍...(2021.08.13 10:46)
창동천 물길 주변엔 맛집이 북적북적 넘쳐난다
도시 인문 콘텐츠·디지털 헤리티지 아카이빙 전문단체 문화지평은 백운동천을 비롯해 삼청동천, 흥덕동천, 창동천, 남소문동천 ...(2021.08.06 10:51)
배호는 삼각지 고등어구이를 먹어 봤을까
용산구 삼각지에 공유사무실을 한 좌석 얻어서 앞으로 자주 가게 됐다. 서울시에서 활동가들에게 제공하는 ‘공익활동공간 삼각지...(2021.07.30 10:43)
우연히 만난 뜻밖의 로또 같은 맛집들
가끔 그럴 때가 있다. 길을 가다가 허기가 몰려와서 아무 곳이나 큰 기대 없이 들어간 식당에서 취향에 맞는 ‘입맛 저격’을 받...(2021.07.23 11:00)
팔도 노포식당 맛 유람 언제 다 가보나 [1]
지난 호에서는 50년 이상 된 서울 노포식당을 소개했다. 이번 호는 서울을 제외한 전국의 노포 식당을 살펴본다. 사농공상의 엄격...(2021.07.16 11:25)
1   2    3    4    5    6    7    8    9    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