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국조선해양, ‘2880억원’ 규모 선박 3척 수주

“앞선 기술력과 풍부한 건조 경험 바탕으로 입지 단단히 할 것”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11 16:23:4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11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총 2880억원 규모의 선박 3척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2880억원 규모의 선박 3척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11일 최근 라이베리아, 오세아니아, 아시아 소재 선사와 17만4000입방미터(㎥)급 LNG운반선 1척, 4만입방미터(㎥)급 LPG운반선,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계약에는 동급 LNG운반선 2척, LPG운반선 1척에 대한 옵션도 포함돼 추가 수주(총 4500억원 규모)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길이 289.9m, 너비 46.1m, 높이 26.3m로,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오는 2023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 LNG운반선은 운항 중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재액화해 경제성을 한층 높이는 LNG재액화시스템을 적용했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는 지난 9월 발표한 ‘클락슨 포캐스트 클럽(Clarksons Forecast Club)’에서 올해부터 2025년까지 연 평균 51척의 대형 LNG운반선이 발주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의 장기화로 글로벌 선박 발주량이 주춤했으나, 선사들의 발주 움직임이 재개됨에 따라 추가 수주에 대한 조선업계의 기대감도 물씬 풍기고 있다.
 
이밖에도 다른 선종에서의 수주 소식도 이어졌다. 한국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7m로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며, PC선 1척은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 전 세계에 발주된 대형 LNG선 52척 중 21척을 수주하며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주 실적을 올렸다”며 “앞선 기술력과 풍부한 건조 경험 바탕으로 한국조선해양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창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뛰어난 실적, 경영능력으로 3연임에 성공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경선식
경선식에듀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조승우
굿맨스토리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랑의 한 끼로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사람의 뜻이 아닌 ‘주님의 뜻’으로 움직이는 ...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