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집값 못 잡고 투기만 자극한 ‘수도이전론’…세종 올해 37% ↑

세종 금주 0.43% 상승…46주 연속 상승세

주요 아파트 단지 수억원 웃돈 붙여 ‘거래’

“추가 공급 많지 않아 대기수요 늘어날 것”

배태용기자(tyba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9-25 12:00: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공인중개사무소 가격표 [스카이데일리DB]
 
정부, 여당이 서울 집값 안정화를 위해 내놓은 행정수도 이전론이 서울 집값은 못 잡고 세종시 집값만 들쑤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만 3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당분간 상승세가 꺾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적잖은 논란이 예상된다.
 
2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월 셋째 주(21일 기준) 세종시 아파트값은 한 주 동안 0.43% 상승했다. 지난해 11월 둘째 주부터 46주 연속 상승세다. 올해 누적 상승률은 37.06%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2위인 수원 팔달 상승률 19.57%의 두 배에 가까운 상승폭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 고운동 ‘가락마을 20단지’ 전용면적 84㎡는 이달 6억95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9월만 해도 3억원에 매매됐는데 1년 사이 2배 이상 올랐다. 
 
세종시 종촌동 ‘가재마을4단지’ 전용면적 74m²도 지난해 9월 2억7700만원에서 올해 9월 5억8000만원으로 올랐다. 1년 사이 3억원 넘게 가격이 뛰었다. 전용면적 84㎡의 실거래가가 10억원을 넘어선 거래도 나왔다. 세종시 새롬동 ‘새뜸마을11단지 더샵힐스테이트’ 전용면적 84㎡는 지난 7월27일 11억원(12층)에 실거래됐다.
 
집값 상승이 계속되며 추가 공급을 노리는 대기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이에 전세가격도 고공행진 중이다. 이번 주 세종 아파트 전세가격은 1.48% 올랐고, 올해 누적 상승률은 32.37%에 달한다. 
 
주목되는 사실은 세종 집값이 치솟는 동안 서울의 집값도 계속해서 고공행진 중이라는 것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금주도 0.01% 오르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6월 1주 이래 이번 주까지 16주 연속 상승 중이다. 세종 수도 이전론이 서울 주택 시장에 영향을 주지 못하는 완전히 다른 시장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전문가들은 정부, 여당이 내놓은 수도 이전론이 세종시에 투기성 자본만 자극 시킨 꼴이 됐다고 지적한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 회장(경인여대 교수)은 “시중에 유동성이 넘치는 가운데 내놓은 수도 이전론이 세종시 내 투기자본을 많이 흘러가게 한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세종시에 추가적인 공급도 많지 않은 데다 수도이전에 따른 추가 상승 기대심리로 투기자본이 더욱 몰릴 것으로 보인다. 결국 수도이전론은 서울 집값 안정화와는 큰 관련이 없어 논란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배태용 기자 / 생각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KCC를 건축자재산업으로 시작해 정밀화학기업까지 키운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사는 동네의 기업인들
이부진
호텔신라
정상영
KCC
황정음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금융사각지대 청년들에게 ‘토닥’이 필요하죠”
신용등급 대신 신뢰를 보는 청년자조금융단체

미세먼지 (2020-10-31 04: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