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서울 청약시장…지하철 ‘다(多)노선’ 지역 강세

신반포센트럴자이 청약률 올해 최고경신…경희궁자이 2억↑

길해성기자(hsgil@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10-12 13:22:5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지=스카이데일리DB]
 
여러 지하철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이른바 다(多)노선 지역이 청약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1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서울시 25개구를 지나는 수도권 전철 및 지하철 노선을 조사한 결과 서초구와 중구가 6개 노선으로 가장 많은 노선이 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초구는 2~4호선·7호선·9호선·신분당선 등의 지하철역이 위치해 있고 서울 중구는 1호선에서부터 6호선까지 6개 노선의 지하철을 이용 가능하다. 이들 지역은 다양한 노선의 지하철역을 이용해 서울 전 지역 및 수도권으로 쉽고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부분 서울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특히 지하철 노선 중 강남·여의도·광화문 등 주요 업무지구로 이동이 편리한 노선이 지나가는 지역은 더욱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 올해 서울서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는 단지도 6개 노선을 갖춘 서초구에서 나왔다. 지난달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서 분양한 ‘신반포센트럴자이’는 1순위 청약 접수에서 98가구 모집에 1만6472명이 몰려 평균 168.08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올해 서울 지역 민간 분양 최고 청약경쟁률을 갈아치웠다. 이 단지는 지하철 3·7·9호선을 이용할 수 있는 고속터미널역이 인접해 광화문 및 강남으로의 접근성이 용이하다.
 
다노선을 보유한 지역은 아파트 시세 상승도 높다. 1·3·4,5·6호선이 지나는 종로구서 올 2월 입주한 ‘경희궁자이’는 2014년 11월 분양 당시 전용 84㎡ 기준 분양가가 7억3200만원~8억2600만원선이었다. 하지만 올 7월에는 10억4800만원에 거래돼 2억원 이상의 시세상승을 나타냈다.
 
서울 내 지하철 노선 수 상위 지역에서는 연내에도 분양이 이어진다. 영등포구에서는 한화건설이 이달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을 공급한다. 지하 5층, 지상 30층, 3개 동, 총 296가구로 구성됐다. 영등포구는 1·2·5·7·9호선 5개 노선이 지나는 지역이다. 특히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이 직접 연결돼 초역세권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서대문구에서는 두산건설이 ‘북한산 두산위브 2차’를 선보인다. 서대문구는 2·3·5호선과 경의중앙선이 지난다.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1동 13-25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북한산 두산위브 2차’는 지하 4층, 지상 11층, 4개동, 전용면적 56~59㎡, 총 296가구 규모다.
 
이어 송파구에서는 대림산업이 ‘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을 분양한다. 송파구는 2·3·5·8호선, 9호선(연장예정) 등 있다. 서울 송파구 거여마천뉴타운 거여2-2구역에 들어서는 ‘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은 지하 3층, 지상 33층, 총 1199가구 규모다. 이 중 전용면적 59~113㎡로 379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단지는 수도권 지하철 5호선 거여역과 마천역이 가깝다.
 
내달 동작구에서는 KCC건설과 롯데건설이 분양에 나선다. 동작구는 1·2·4·7·9호선이 지난다. KCC건설은 서울시 동작구 동작동 102번지 일대에 ‘이수교 KCC스위첸 2차’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전용 59~84㎡, 총 366가구 중 180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서울지하철 4호선 동작역이 인근에 위치해 있다.
 
[길해성 기자 / 행동이 빠른 뉴스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정치가 아닌 국가를 위하는 게 진정한 보수죠”
“진정으로 애국하는 깨어있는 시민 중요…보수...